대전일보 로고

한국산 '접목선인장' 수출 기지개

2020-10-18기사 편집 2020-10-18 13:45:09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단된 수출 재개… 지난해 90%까지 회복

첨부사진1온실에서 출하준비를 마친 접목선인장. 자료제공=농촌진흥청

우리나라 대표 화훼 수출 품목인 '접목선인장' 수출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접목선인장은 삼각주 선인장 위에 색이 화려한 비모란 선인장을 접붙여 만든 품종이다. 1990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출되기 시작했으며, 2000년대부터는 순수 국산 품종이 수출되고 있다.

2019년에는 미국, 네덜란드, 캐나다, 일본 등 16개 나라에 406만 3,000 달러(약 48억 원)를 수출했지만, 올해 3월부터 시작된 감염병의 세계적 유행과 각 나라의 수출 중단 조치로 현지 수송이 마비되고 항공 수송이 어려워져 수출이 멈추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후 주력 시장인 미국이 수출 중단 조치를 완화하면서 4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수출이 다시 시작돼, 8월 말 기준 지난해 90%(금액 기준)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 접목선인장 품종이 해외에서 인기를 끄는 이유는 다양하면서도 선명한 색상 덕분이다. 빨강, 노랑, 주황, 분홍 등 또렷한 색이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작은 화분 상품으로 해외 소비자에게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1980년대 말부터 접목선인장 품종을 육성하기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121품종을 개발해 국내 농가에 보급했다. 진한 붉은색의 '구홍', '불빛', '아홍'을 비롯해 노란색 '아황', 분홍색 '연빛', 황적색의 '두울', '아울' 등이 수출 주력 품종으로 활약 중이다.

현재 국산 접목선인장 국내 품종 보급률은 100%이며, 세계시장 점유율은 약 70%에 이른다. 지난 30년간 누적 수출액은 8142만 9000 달러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빠른 수출 재개는 국산 품종에 대한 해외 소비자의 호의적인 반응 덕분"이라며 "해외 시장 요구에 맞춰 다양한 구색과 수송성이 우수한 품종을 개발해 지속적인 수출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