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덕산, 칠갑산, 대둔산 도립공원 단풍철 단체 탐방 제한

2020-10-18기사 편집 2020-10-18 13:11:54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 코로나19 차단 위한 방역 조치

첨부사진1충남도청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단풍철을 맞아 11월 중순까지 충남도내 도립공원의 단체 탐방이 제한된다.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는 단풍 절정기를 맞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7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4주간 덕산, 칠갑산, 대둔산 도립공원의 단체 탐방을 제한하고, 시설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단체 탐방 제한은 밀폐되지 않은 도립공원이 실내보다 비교적 안전하다는 인식에 따라 산행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결정했다.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주차장 이용을 통제해 단체 탐방을 제한할 계획이며, 도립공원 내 탐방로도 31개 중 11개 구간을 입산 통제한다. 또 탐방객을 대상으로 입산 전 발열 확인,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감염병 예방 및 안전한 탐방을 위해서는 △탐방로 입구, 전망대 등 밀집 구간은 오래 머물지 않기 △어디서든 2미터 이상 거리두기 △탐방로 우측 한 줄 통행하기 △공용 공간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탐방로 입구와 주차장에 단체 탐방 자제 현수막을 게시하고, 거리두기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며, 개방한 탐방로 모든 구간의 다목적 위치 표지판에 '마스크 착용 깃발'을 부착해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할 계획이다.

이태윤 도 산림자원연구소 도립공원과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가을의 정취를 비대면으로 느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며 "단풍놀이를 즐기기 위해 도립공원을 찾는 경우에는 가족 등 소규모 단위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안전하게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