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마을 방과후 프로그램' 신청자 몰려

2020-10-18기사 편집 2020-10-18 12:26:43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세종행복교육지원센터가 19일부터 '복컴 마을 방과후 프로그램'을 재개하는 가운데 신청자가 몰리는 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나흘 간의 접수기간 중 학생 620명 모집에 1515명이 신청하면서 평균 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한 프로그램의 경우 10명 모집에 신청자 58명이 몰리기도 했다.

방과후 프로그램은 사회적거리두기 단계 상향으로 잠정 중단했지만 최근 1단계 하향, 등교수업 확대에 맞춰 운영을 재개하면서 학생 수요가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센터는 학부모 선호도 조사, 민·관·학 거버넌스의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신규 강좌를 개설하는 등 상반기 35개 프로그램에서 하반기 60개로 대폭 확대했다.

또 상반기 프로그램 전체를 대상으로 민·관·학 합동 현장 모니터링과 만족도 조사를 벌여 우수 프로그램은 하반기까지 확대·연장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장기 과정뿐만 아니라 단기과정(원데이클래스)을 추가해 진로체험 프로그램 등 다채롭게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운영 장소는 고운동남측·새롬동·한솔동정음관·보람동·대평동 복합커뮤니티센터 6곳으로 기간은 오는 12월 말까지다. 특히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실당 10명으로 정원을 축소하고 비접촉식 체온계·마스크·손소독제를 교실에 비치하고 투명 칸막이 설치, 안전보험 가입 등 방역지침에 만전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홍준 센터장은 "코로나19 우려 속에서 방과후 프로그램 개강을 위해 꼼꼼히 준비해왔다"며 "그동안 양질의 프로그램 제공으로 신청자가 쏠린 만큼 앞으로도 프로그램 제공·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방과후 프로그램 학생 선정은 추첨제로 진행하며 수강료는 무료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