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내 최대 도심형 세종수목원 17일 개장

2020-10-15기사 편집 2020-10-15 16:19:26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2월 31일까지 입장료 무료, 동시 관람 5000명 제한

첨부사진1사계절전시온실 전경. 사진제공=국립세종수목원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형 공원인 국립세종수목원이 8년간 사업 준비 및 조성공사를 마치고 오는 17일 개방된다.

관람 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입장 마감 오후 5시)이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입장료는 시범 운영 기간인 12월 31일까지 무료다.

코로나 19 재확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동시 관람객 입장을 5000명으로 제한하고 방역규정에 따른 방역과 소독 시행, 발열 검사장비 운용 및 거리두기, 한 방향 관람동선 유도 등 철저한 방역절차를 준수하여 관람객의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사계절전시온실은 국립세종수목원 홈페이지(www.sjna.or.kr) 대문에서 '사계절전시온실 예약'이 가능하며, 같은 시간에 3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산림생태계 다양성 감소가 확대됨에 따라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유전 자원의 보전 및 자원화를 위한 국가수목원 확충 계획에 따라 설립되었으며, 우리나라 세 번째 국립수목원이다.

축구장 90개 규모인 65ha 크기의 면적에 한국적 전통과 현대적 정원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20여 개의 다양한 주제전시원에 2834종 172만 본의 식물이 식재되어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주제 전시원과 전시물을 즐길 수 있도록 식물, 정원 등의 체험형 교육프로그램을 연말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수목원·정원 교육프로그램은 자녀를 동반한 가족, 어린이·청소년부터 성인까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으며 12월 31일까지 모든 교육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된다. 참가신청은 국립세종수목원 홈페이지(www.sjna.or.kr) 대문에서 '교육 프로그램 예약'이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교육서비스실(☎044(251)0002)로 하면 된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국립세종수목원이 식물을 매개로 소통, 체험, 전시, 행사를 통해 국민의 행복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16일부터 지선버스 221번을 국립세종수목원을 경유해 운행하기로 했다. 지선버스 221번은 고운동(은하수공원)을 기점으로 종촌-아름-어진-반곡-소담-보람-대평 등 1생활권과 3생활권을 연계해 세종시 동·서측을 횡단하는 단일 노선이다.

이로써 세종시민은 물론 대전, 청주 등 인근 도시에서 방문 시 BRT 노선(정부세종청사 북측 정류장)에서 지선버스 221번 환승을 통해 휴양시설 방문편의 증진 및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선버스 221번 노선은 세종중앙공원, 국립세종수목원 등 정류장 3개소가 추가되나 배차시간·간격(출근시간대 10분·평시 15분), 운행횟수 등은 변동이 없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한국전통정원(궁궐정원) 전경. 사진제공=국립세종수목원


첨부사진3국립세종수목원 전경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