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월송동 직거래장터 개장… 매주 수요일 관내 30여 농가 참여

2020-10-15기사 편집 2020-10-15 10:49:58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공주시가 월송동 직거래장터를 매주 수요일 월송동 흥화하브아파트앞 공원에서 운영한다. 사진=공주시 제공

[공주] 공주시가 월송동 직거래장터를 매주 수요일 월송동 흥화하브아파트앞 공원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법원 앞 토요일 직거래 장터에 이어 지난 14일 새롭게 개장한 월송동 직거래장터는 농업인에게는 직거래 판로를 확보하고 시민들에게는 지역 농산물과 신선한 먹거리를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내 30여 농가가 참여한 개장 첫날에는 싱싱한 농산물을 구입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잇따랐으며, 김정섭 시장과 이종운 시의회의장 및 의원 등도 참여해 장터 운영 상황을 살펴보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전경규 농업정책과장은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늘려서 지역에서 생산되는 안전한 농산물을 시민들에게 편리하게 제공함과 동시에 어려움에 처한 농가들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직거래장터의 방역과 거리두기, 마스크착용, 방문자 기록 등 코로나19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요일 직거래장터는 오는 12월 13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저녁 7시까지 총 10회 운영될 예정이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