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고위험 해외선물옵션 권하는 증권사, 도덕적 해이 심각

2020-10-14기사 편집 2020-10-14 13:09:18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국내·해외 선물 옵션 투자 요건 비교. 자료=국회의원 홍성국 의원실 제공

증권사들이 개인투자자들에게 고위험 해외선물옵션 투자를 권하면서도 정작 위험성 안내·투자자 보호는 소홀히 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정무위 홍성국 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이 금융투자협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표적인 해외선물·옵션 종목인 '나스닥100 E-mini·Micro E-Mini'에 투자한 개인투자자들의 거래량이 올해 8월 기준 2034만 계약을 돌파했다. 지난해 전체 거래량인 745만 계약에서 173% 증가한 규모다. 약정금액은 1조 4344억 달러로, 전년 전체 8446억 달러에서 70% 증가했다. 올 연말까지 포함하면 증가폭은 훨씬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선물·옵션 투자는 계약당 금액과 레버리지가 크기 때문에 수익률 변동성이 크고 원금 손실 위험성이 높으며 환율 변동에 따라서도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초고위험 파생상품이다. 하지만 해외 선물·옵션거래 진입장벽은 국내 거래보다 낮은 실정이다. 각국 거래소 기준의 증거금 제도만 있을 뿐 기본예탁금이나 사전교육, 모의거래과정 이수 의무는 없다. 금융투자업규정으로 정한 '해외투자와 관련한 위험고지서'를 14장 분량으로 제공하고 있을 뿐이다.

심지어 이런 안전장치는 증권사들에 의해 더욱 약해지고 있다. 파생상품을 중개하고 수수료를 받는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고객 유치에 나선 까닭이다.

최근에는 약 18만 원(150달러) 수준의 증거금만으로 거래가 가능한 '마이크로 해외선물' 상품이 출시되고 있으며, 각 증권사마다 계약당 0.5달러 수준의 수수료 인하, 현금 리워드, 경품 추첨 등 각종 이벤트를 경쟁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진입장벽을 낮춰 투자 경험을 유도하는 전략이다.

일부 증권사 홈페이지에서는 해외선물투자를 소개하면서 기본예탁금 없이 증거금만으로 투자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1/10의 증거금으로 투자 가능', '풍부한 유동성', '리얼 투자의 세계' 등 긍정적인 홍보 문구만을 나열하고 있었다. 위험성 고지는 맨 하단에 작은 글씨로 덧붙이기도 했다.

홍 의원은 정무위 국정감사장에 출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규제와 감독의 사각지대를 파고들어 개인투자자에 고위험 투자를 권하는 증권사들이 우리 유통시장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스스로 코리아디스카운트를 부추기고 있다"며 "자본시장과 투자자 보호에 대한 감독당국의 의견과 계획을 종합감사 전까지 답변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파생상품 유통을 포함한 자본시장의 투기성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며 "해외선물·옵션거래 규제 필요성에 동의하며 금융위원회와 구체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답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