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 버그내순례길, 대한민국 산티아고 순례길로 활성화

2020-10-07기사 편집 2020-10-07 09:41:23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진]당진시와 대한민국산티아고순례자협회가 7일 합덕 버그내순례길을 대한민국의 산티아고 순례길로 활성화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홍장 당진시장, 대한민국 산티아고 순례자협회 변정식 의장을 비롯해 천주교 대전교구 이용호 신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의 공식 산티아고 순례자 여권에 버그내순례길 홍보 및 스탬프 구축, 산티아고 순례길 내 버그내순례길 이정표 설치 등 버그내순례길을 홍보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도모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내년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과 교황청 국제 순례지 선포 등을 앞두고 버그내순례길의 세계화와 관광자원화 등과 더불어 대한민국 산티아고 순례길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과 함께 더욱 기쁜 소식이다. 대한민국 산티아고 순례자협회와 함께 버그내순례길이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순례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버그내순례길은 한국천주교회 초창기부터 이용되었던 순교자들의 길로 솔뫼성지에서 신리성지에 이르는 13.3km로 구성되어 있으며 2016년 아시아도시경관대상, 2019년 5월 이달의 걷고 싶은 길로 선정되기도 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aepo4118@daejonilbo.com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