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정섭 공주시장, '쉬운 공공언어 쓰기' 강조

2020-10-05기사 편집 2020-10-05 12:47:54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정섭 시장이 오는 9일 제574돌 한글날을 앞두고 정책의 수혜자인 시민을 고려한 쉬운 공공언어 쓰기를 강조해 주목된다. 진=공주시 제공

[공주] 김정섭 시장이 오는 9일 제574돌 한글날을 앞두고 정책의 수혜자인 시민을 고려한 쉬운 공공언어 쓰기를 강조해 주목된다.

김 시장은 5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계획 보고회에서 "'국어기본법' 제14조에 따라 공공기관 등은 공문서를 어문규범에 맞춰 일상생활에서 널리 쓰이는 우리말로 작성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무분별한 외래어나 신조어, 지나친 축약어 등이 빈번하게 확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인 행정기관에서 공문서에 사용하는 언어는 배려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며"따라서 시민들과 마주하는 언어를 보다 세심하게 배려하는 쪽으로 다듬고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공공언어에서 중요한 화두는 쉬운 공공언어 쓰기이다. 공공언어를 쉽게 써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언어소통의 편의를 위해서이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쉬운 공공언어 쓰기를 위해 우선 시민 생활에 큰 영향을 끼치는 공문서를 비롯해 민원서류, 게시문, 안내문 등에 외래어와 한자어, 성차별 표현 등의 사용 실태를 조사하고 개선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공공기관 이름 및 사업, 정책을 가능하면 한글로 정하고, 도로나 관광 안내표지판, 지도 등에 사용되는 지명과 문화재명 등 우리말 명칭에 대해 통일관 영문 번역 표기를 사용하고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시장은 "소통의 상대방을 배려한 공공언어 쓰기는 쉬운 공공언어 쓰기의 첫걸음이자 핵심 요소라며, 정책을 가장 효과적으로 알리고 정책 고객인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공공언어를 사용하도록 공직자들이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