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총리, 차량집회 등 개천절집회 원천차단 재확인

2020-09-29기사 편집 2020-09-29 14:14:01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추석방역에 하반기 경제와 사회 정상화 달려"

첨부사진1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세종-서울간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9.29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보수단체들의 개천절 집회에 대해 정부의 전면 금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불법 집회를 원천 차단할 것"이라며 "집회를 강행하고자 한다면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차량을 이용한 이른바 '드라이브스루' 집회도 포함된다고 총리실 관계자는 설명했다.

정 총리는 "명절을 맞아 평소라면 설레겠지만 지금은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이라며 "하반기 경제와 사회의 정상화가 추석 방역의 성패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국무회의에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공포안이 상정된 것과 관련해 "임차인이 코로나를 이유로 임대료 감액을 요구할 수 있게 됐다"며 "임차인에게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며 "세제혜택 등으로 임대료 감면을 지원하는 등의 보완책을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4차 추경이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늘까지 70% 이상 집행될 예정이다. 4차 추경은 정부와 국회의 좋은 협치 사례"라며 "국정감사 역시 정부와 국회가 위기극복에 지혜를 모으는 협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