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코로나블루

2020-09-29기사 편집 2020-09-29 07:05:28      임은수 기자 lim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블루

코로나19 장기화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코로나 우울감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이 그렇다고 답했다. 응답 비중도 늘고 있다. 지난 4월 조사에서 54.7%가 우울감을 경험했다고 답한데 이어 6월 69.2%, 9월 71.6% 등으로 5개월 사이 16.9%포인트 증가했다. 100점 만점으로 우울감 정도를 조사한 평균 점수 또한 4월 49.1점에서 6월 53.3점, 9월 67.2점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들 응답자는 코로나 우울의 원인과 증상으로 '외출 자제로 인한 답답함과 지루함'(22.9%), '일자리 감소·채용 중단 등으로 인한 불안감'(16.5%), '무기력함'(16.2%), '사회적 관계 결여에서 오는 우울감'(14.5%)등을 꼽았다.

이렇듯 코로나로 인한 우울감이 커지면서 '코로나블루'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코로나로 인한 우울감을 일컫는 코로나블루는 '코로나19'의 '코로나'와 우울하다는 뜻의 '블루(blue)'의 합성어이다. 코로나 트라우마라고도 한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그러다 말겠지' 하는 안일함을 비웃듯 자고나면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답답함과 우울감 등이 생활 속에 자리 잡은 것이다. 의료계는 이러한 우울감은 정신뿐만 아니라 몸 건강도 해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지속되면 목이나 가슴이 답답한 증상부터 심하게는 고혈압 등 심혈관계 질환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코로나블루를 이겨내기 위한 방법은 없을까? 전문가들은 명상을 첫 번째로 꼽았다. 명상을 통해 답답하고 불안한 마음을 일정부분 해소할 수 있다고 추천했다. 단순할 수 있지만 30분 이상 운동하기도 빼놓지 않았다. 공원, 강변, 운동장 등지에서의 운동은 그동안 제약받았던 취미활동을 대신할 수 있어서다.

이제 민족 대명절인 추석이 시작된다. 예전 같으면 추석에 차례와 성묘를 지내고 가족끼리 인파가 북적이던 도심과 유원지로 나들이를 가며 보냈다. 이번 추석은 조금 다르게 보내보자. 가급적 사람들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가족과 함께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한 채 30분 이상 운동과 마음을 다스리는 명상을 실천해보자. 많은 사람들이 방역수칙도 지키고 코로나블루도 극복하는 한가위가 되길 기대한다. 임은수 편집부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mes@daejonilbo.com  임은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