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달님은 영창' 논란 중심 선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유성을 당협위원장

2020-09-28기사 편집 2020-09-28 16:37:4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 "금도 지켜라" 반발 속, 김 위원장 "사과하면 저도 '계몽군주'되나... 사과 없다"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유성을 당협위원장이 추석 현수막에 내건 '달님은 영창으로' 문구가 논란이다.

김 당협위원장은 지난 27일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와 삽화가 그려진 현수막을 걸고 이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문구는 원래 자장가 가사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애칭인 '달님', 군대 내 감옥을 뜻하는 '영창'으로 해석될 수 있어 문 대통령 적극 지지층으로부터 반발을 샀다. 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연상시키는 삽화도 있어 조 전 장관을 비꼰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논란이 커지자 김 당협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상상력들도 풍부하셔라"라며 "사과할 마음 없다. 오히려 고소를 할까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흥분하신 대깨문(문 대통령 적극 지지층을 비하하는 표현)들에게 두번 사과하면 저도 '계몽군주'가 되는 거냐"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지칭한 최근 발언을 비꼬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부처의 눈에는 부처만, 돼지의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는 속담이 있다. 비판에는 비판자의 인격이 담겨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잔망스런 비유와 조롱이 스스로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국민들의 정치혐오를 부채질 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대통령은 여당 소속에 앞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 원수다. 금도를 지켜달라"고 강조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