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해 언택트 추석 밥상머리 화두는

2020-09-28기사 편집 2020-09-28 16:36:5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행정수도, 혁신도시, 코로나… 추미애 아들 특혜·공무원 서해피살 등

첨부사진1[그래픽=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귀성·귀경객이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추석 연휴기간에는 정치권의 다양한 이슈가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특히 충청권에서는 행정수도 세종 시 이전과 더불어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등에 대한 열망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여야를 중심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 등 역시 민심의 향방을 가늠하는 잣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제21대 총선 이후 재점화 된 집권여당 발 행정수도 이전 논의는 그 어느 때보다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7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연설 발언 이후 당 내에서는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이 공식 출범,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야당에서는 아직까지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고는 있지만 일부 인사들 사이에서는 어느 정도 공감대도 형성되고 있다. 특히 2022년 대선, 지선에 앞서 치러지는 내년 서울·부산 보궐시장 선거를 전후해서는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정치권의 논의가 정리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최근 심의가 연기된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여부도 충청민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다. 그동안 비수도권 지역에 10개의 혁신도시가 지정되고 이곳으로 공공기관들이 터를 옮길 동안 대전과 충남은 정부대전청사 등을 이유로 소외돼 있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 23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안건에 대해 심의 의결할 예정이었으나 추석 이후로 일정이 미뤄진 상태다. 하지만 혁신도시 지정 가능성은 상당하다. 이미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를 통해 대전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이 가능한 법안을 마련해 놨기 때문이다.

이밖에 최근 지속되고 있는 여야의 공방전도 명절 민심을 가르는 키가 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최근 실종 공무원의 북한군 총격 사망과 관련, 야권은 정부 대응을 문제 삼으며 정부 여당을 거세게 압박해 나가고 있으며 여당은 이 같은 공세에 방어전을 펼치고 있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의혹과 더불어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등 역시 중도층이 다수 포진한 충청권의 민심을 흔드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한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전국 각지에 떨어져 있던 가족들이 모이는 명절은 평소 잘 드러나지 않았던 민심을 체감할 수 있는 시기"라며 "밥상머리에서 주고받는 대화 하나하나가 현 정국을 평가하는 기준"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아직 이른 감이 없진 않지만 이번 추석 연휴에 드러나는 민심을 토대로 향후 대선이나 지선을 준비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며 "명절 민심은 현재 유권자들의 표심이라고 볼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