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시도 10년 내 '초고령사회' 진입

2020-09-28기사 편집 2020-09-28 16:27:51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충북 고령 인구, 전국 평균 웃돌아
2030년 대전·충남·충북 '10명 중 4명 고령인구'

첨부사진1지역별 고령인구(65세 이상) 비중. 사진=통계청 제공

충청권 시도에서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줄어드는 출산율에 기대수명이 늘면서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전국 평균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년 이내에는 대부분 지역이 초고령사회(전체 인구의 5분의 1을 차지)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지만 국민들의 노후 준비는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다.

28일 통계청이 내놓은 '2020 고령자통계' 자료를 보면 국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812만 5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5.7%에 달한다. 충청권 시도 중에서는 충남의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가장 높다. 충남의 고령 인구(65세 이상)는 38만 9000명으로 전체 인구에서 17.7%에 해당한다. 충북은 27만 7000명으로 전체 17.0%다.

대전과 세종의 65세 이상 인구 구성비는 전국 평균 이하를 기록했다. 대전의 고령 인구는 20만 6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3.7%, 세종은 3만 2000명(9.3%)이다. 65세 이상 인구 비중 전국 평균은 15.7%로 집계됐다.

10년 후인 2030년에는 세종을 제외한 충청권 전역이 초고령사회로 접어든다. 2030년 충남과 충북은 65세 이상 고령자가 인구 10명 중 2.5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이 내다본 2030년 충청권 시도의 고령인구 비중은 충남 26.0%(60만 3000명), 충북 26.6%(44만 5000명)에 달한다.

대전의 고령인구 비중도 전국 평균(25.0%)에 근접한 23.2%(33만 4000명)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2040년 고령인구 비중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충남의 65세 이상 인구는 82만 4000명에 달해 전체 인구의 34.9%에 해당한다.

충북은 60만 3000명(35.9%), 대전 44만 3000명(32.0%) 등이다. 2047년 충남(40.0%)과 충북(40.6%)은 인구 10명 중 4명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 인구로 채워진다. 전국적으로 고령인구 비중은 계속 증가해 2025년에는 20.3%에 도달, 초고령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2036년에는 30%를 넘어서고, 40년 후인 2060년에는 43.9%에 이를 것으로 통계청은 내다봤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고령인구를 뜻하는 노년부양비는 2020년 21.7명이지만, 2036년에는 50명을 넘고, 2060년에는 91.4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노후 준비는 급속한 노령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통계청 조사에서 65세 이상 고령자의 절반 이상이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서 본인의 노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48.6%에 그쳤다.

이대로라면 향후 노인빈곤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는 게 대체적 시각이다. 주요 노후 준비 방법은 국민연금(31.1%)이 가장 높았다. 예금·적금·저축성보험(27.9%), 부동산 운용(14.6%), 기타 공적연금(13.0%), 사적연금(8.1%), 퇴직급여(4.7%)가 뒤를 이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전국 지역별 고령인구(65세 이상). 사진=통계청 제공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