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군 삼승면 범아기계공업 1사1촌 자매결연 협약체결

2020-09-28기사 편집 2020-09-28 15:43:41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은]보은군 삼승면 원남1리와 범아기계공업(주)은 28일 원남1리 경로당 앞에서 농촌사랑 1사1촌 자매결연 협약을 맺었다.

보은삼승면에 따르면 기업과 마을이 더불어 상생하고 다양한 교류를 위해 추진하는 1사1촌 자매결연은 삼승면 농공단지 입주기업과 마을간의 첫 자매결연으로 의미를 더했다.

김인식 보은삼승면장은 "지역내 보은산업단지와 삼승농공단지에 여러 기업들이 입주해 있지만 그동안 기업과 마을주민들과의 교류는 부족한 면이 있었다"며 "오늘 자매결연을 시작으로 기업과 마을주민간 실질적이고 정기적인 교류를 통해 소통과 유대를 강화하고 상생하는 지역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4년 본사를 보은삼승농공단지로 신축이전한 범아기계공업(주)은 유압실린더 등 정밀기계부품의 생산, 가공, 조립을 통해 지난해 86억 5000만 원매출액을 올린 건실한 기업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