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한 '추석 명절 종합대책' 마련 추진

2020-09-28기사 편집 2020-09-28 10:47:18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군은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을 비롯한 각종 안전관리 강화·주민생활 안정 등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한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군은 오는 10월4일까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주민생활 안정 △지방물가 안정 △귀성객 교통편의 및 안전 수송 △각종 재난사고 예방 △저소득·소외계층 지원 및 위문 △공직기강 확립 등 총 7개 분야에 대한 세부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연휴기간동안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 선별진료소 등 코로나 관련 상황실과 상하수도, 환경, 교통 등 총 16개 분야에 대한 상황실을 편성하고 당직자를 포함한 공직자 285명이 비상근무에 돌입해 행정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이어, 군은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추석명절 귀성 및 역귀성 자제 현수막을 게시해 이동 자제 분위기를 조성하고 고향방문 대신 명절선물로 마음을 전하는 '음성행복페이 선물하기' 운동을 추진해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전통시장, 노래연습장, pc방, 종교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고 터미널을 비롯한 각종 다중이용시설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배부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중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쓰레기 수거 대책 등 비상 청소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연휴기간 의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해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지방물가 안정대책으로 추석 명절 물가 동향을 파악하고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및 농·수·축산물의 수급상황과 위생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재난사고 예방을 위한 다중이용시설과 전기·가스 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더불어 따뜻한 명절 분위기 조성을 위해 소외계층 및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위문품 등을 지원하고 저소득층 및 독거노인에 대한 지원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추석 연휴기간 중 군민불편사항에 적극 대처하기 위한 군민불편 종합신고센터를 운영, 군청 및 읍·면별 당직자를 배치해 군민과 귀성객의 불편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조병옥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고향과 친지를 방문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대책 추진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며"명절 종합대책을 면밀히 점검하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군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