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군 코로나19 극복 티셔츠 만들기 추진

2020-09-28기사 편집 2020-09-28 10:47:18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군 평생학습센터가 체험학습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코로나19 극복 티셔츠 만들기'를 추진했다.

28일 군에 따르면 무지 티셔츠와 자투리 천을 나누어 주고 마스크가 그려진 주머니를 한땀 한땀 바느질을 통해 나만의 코로나19 극복 티셔츠를 만들어보는 과정으로 진행됐다.

군 평생학습센터는 대부분이 고령인 학습자들에게 익숙한 바느질 작업을 통해 사회적 고립, 외출 자제 등 코로나19 장기화로 겪는 불안감과 우울함을 해소하고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한 교육생은 "코로나19로 체험활동에 제약이 많아 많이 답답함을 느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잡아 보는 바늘과 실로 옛 기억이 새록새록 생각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현재 지역 내 고령의 교육생이 수강 중인 초등학력인정 문해교육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과제 중심의 비대면 수업으로만 진행하고 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각종 체험학습 또한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 고령의 학습자들의 안전을 위해 초등학력인정 문해교육을 원활하게 진행하지 못함에 따라 기존 체험학습 내용에서 벗어나 새로운 학습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며 "학습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의지를 갖고 문해학습에 참여하는 어르신들의 모습에 앞으로도 더 많은 배움의 기회를 드릴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eesang4532@daejonilbo.com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