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발 빼는 민주당에 심상정도 일침 "대북 규탄결의안 채택해야... 공동조사로 진상규명"

2020-09-27기사 편집 2020-09-27 16:57:08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7일 북한의 소연평도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 국회의 대북 결의안 채택을 촉구했다. 대북 결의안은 민주당의 최초 요구에 따라 검토됐으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이후 발을 빼는 모양새다.

심 대표는 이날 온라인 긴급 의원총회에서 "남북 공동조사위를 구성해 사건 전반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우리 국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발포 책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동조사 등 이상의 대북 조치와 별개로, 국회는 주초에 전체회의를 열어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각 당에 제안한다"고 했다.

심 대표는 남북 공동조사 이후 "결과에 따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의 후속 조치가 이어져야 할 것"이라며 "이를 협의하기 위해 남북 고위급 접촉이 조속히 이루어지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북한이 남북 공동조사에 얼마나 성의 있게 임하느냐를 보고 유엔 안보리와 국제형사재판소 제소 등의 국제적 조치 등 후속조치들을 결정하기 바란다"고 했다.

정부를 향해선 "국민이 북한에 의해 처참하게 살해될 때까지 무능한 감시, 불철저하고 불성실한 대응으로 일관한 군 당국과 정부의 책임도 철저히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