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에 국내 첫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들어선다

2020-09-27기사 편집 2020-09-27 11:57:33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해상풍력 [사진=대전일보DB]

[보령] 보령시가 정부와 충남도의 에너지산업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석탄화력 폐쇄에 따른 인구감소 및 대안사업 확보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최대 국비 4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대규모 해상풍력단지개발 지원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의 기초설계, 풍황·해양환경 조사 등 개발비용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는 것이다.

시가 공모에 참여한 해상풍력 단지는 보령시와 한국중부발전(주)이 공동으로 참여해 외연도 북측, 황도 남측 해상 62.8km 면적에 오는 2025년까지 1GW급 해상풍력 발전설비를 갖추는 것으로 약 6조 원이 소요된다.

특히 보령은 보령(신)항과 대천항 등 해상풍력 건설·운영을 위한 최적의 배후항만을 확보하고 있고, 해상풍력단지를 통해 생산되는 전기를 해상 변전소를 거쳐 보령화력 송전시설로 전력수급을 연계할 수 있어 화력발전에서 해상풍력단지로의 전환이 용이하다는 강점이 있다.

해상풍력단지가 조성되면 석탄발전 축소로 침체가 예상되는 보령지역의 에너지산업의 대전환으로 해상풍력건설 및 운영기간 일자리 8200여 개 창출과 4100여 명의 인구유입이 기대된다.

또한 제조업 및 조선업 등 해상풍력 연관산업 기업을 웅천일반산업단지 내 유치하여 해상풍력산업 클러스터 조성의 전초기지로 육성하고, 1GW 풍력발전에 따른 연간 118만 t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효과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감소 문제 해결은 물론, 한국형 뉴딜정책 추진 과제인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한국중부발전(주)와 신에너지사업 공동추진을 위해 논의하고, 4월 에너지산업 공동육성 협약을 체결했으며 에너지융복합단지 조성 모델 개발에도 협력하고, 8월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을 공동으로 대응해왔다.

김동일 시장은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개발 지원사업 선정은 전국의 화력발전소 보유 개소가 가장 많은 우리 시에서 CO2 생산을 줄이기 위한 첫 단추"라며 "녹색 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와 신에너지산업과 연계한 산업단지 조성으로 지속가능한 녹색 에너지산업, 경제 선순환체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