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사업 본격화

2020-09-25기사 편집 2020-09-25 16:02:39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위치도. 사진=대전시 제공

7000억 원대 천문학적 자금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되는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사업'이 공론화 11년 만에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이 사업은 유성구 원촌동 하수처리장, 대덕구 오정동 분뇨처리장을 유성구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인근 14만 6000㎡ 부지로 통합 이전하는 게 골자다. 계획대로라면 2025년 완공해 이듬해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대전시는 25일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BTO-a) 제3자 제안공고를 냈다. 제3자 제안공고는 제안자 외 제3자에 의한 제안이 가능하도록 제안내용 개요 등을 공고하는 것을 말한다.

앞서 대전시는 2000년 준공된 원촌동 하수처리장의 악취 민원과 시설노후화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방안을 찾고자 2011년 '하수처리체계 재정립 연구용역'을 실시, 하수처리장과 분뇨처리장을 통합해 완전이전하는 게 최적의 대안이라고 결론냈다. 다만 막대한 재정 부담이 걸림돌로 작용해 이전 논의가 지지부진하다 2016년 2월 한화건설이 하수처리장 이전비용을 부담하되 30년 동안 운영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 민간투자사업 제안서를 제출하면서 다시 불이 붙었다.

대전시는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따라 그해 5월 기획재정부 산하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민간투자사업 적격성조사를 의뢰했고 지난해 6월까지 3년여 검토 끝에 비용대비편익(B/C) 1.01로 평가받아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했다. 이어 시의회 동의 절차를 밟은 뒤 이달 16일 기재부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에서 민간투자 대상사업으로 지정됐다. 이번 제3자 제안공고는 연말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한 것이다. 공고 기간은 오는 12월 24일까지 90일로 참여를 원하는 민간사업자는 기한내 사업제안서를 제출해야 한다. 1단계 사전적격성평가 서류는 10월 26일까지 제출해야 하고 2단계 기술·가격부문 평가에 응하기 위해선 1단계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2단계 평가서류 제출기한은 12월 24일이다.

대전시는 또 최근 정부가 민자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초제안자에 대한 가점 상향을 추진 중이지만 이번 사업의 특혜 논란을 원천 차단하고자 최초제안자 우대점수는 부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말까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결정하고 2021년 실시협약 체결, 2025년 하수처리장 이전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임묵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사업은 안정적인 하수처리체계 구축은 물론 악취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고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지역의 백년대계 사업인 만큼 기술력과 시공능력이 국내 최고 수준인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