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비무장 민간인에 총격·시신 불태운 북한군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7:47:5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의 피격으로 사망하고 시신까지 불태워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한다. 국방부는 북한군이 지난 22일 황해도 연안으로 접근하던 해양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공무원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하고 시신은 해상에서 기름을 부어 태웠다고 확인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해상과 공중을 봉쇄한 북한이라 하더라도 민간인을 무참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불태운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다. 반드시 북한 당국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만 할 것이다.

우리 공무원이 어떤 이유로 해상 경계선을 넘어 북의 연안까지 가게 됐는지 아직 의문이지만 사람의 목숨을 이처럼 하찮게 여기는 북한군의 잔혹함에 말문이 막힌다. 아무리 방역차원이라고 해도 해상에 표류 중인 비무장 민간인을 구조하기는커녕 총격 살해한 북한군의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한다. 아울러 남북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일이자 남북평화 위한 인내와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로 비난받아 마땅하다.

북한이 이런 반인륜적인 살상행위를 저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북한군은 지난 2008년 7월에도 금강산관광을 갔던 박왕자 씨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했다. 당시 박씨는 새벽에 해변 산책 중 초병의 총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북은 박씨가 군사구역을 침범했다는 이유로 경고를 거쳐 사격을 가했다고 주장했지만 과잉 대응이란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은 한마디 사과도 없었고 재발방지 약속도 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이어지는 등 남북관계가 경색되는 빌미가 되기도 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번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은 표류 과정부터 우리 군의 대응태세에 이르기까지 많은 부분이 의문투성이다. 실종 사실 파악은 물론 후속 조치도 허술하기 짝이 없었다. 북한군의 총격 및 시신 화장 역시 이해가 안 된다. 피치 못할 군사적 충돌이나 침범이 아니고 서로 대화까지 나눴다는 점으로 미뤄 의도적인 살인행위로 볼 수밖에 없다. 우리 정부는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 무엇보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단호히 대응할 할 것을 주문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