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의회,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 중단 및 대전·세종 상생 촉구 결의안 의결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7:35:36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의회는 24일 제25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민태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1)이 대표 발의한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 중단 및 대전·세종 상생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건의안은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 중단, 대전·세종 상생 방안 마련, 정부·여당 및 야당에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구체적 계획과 실행안의 조속한 도출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민 의원은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충청권이 하나로 뭉쳐 '연결의 힘'을 보여야 할 때, 오히려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는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전시와 세종시는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동반자 역할의 상생·협력도시이자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공통된 목적을 공유하는 운명공동체"라고 강조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