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연이은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무산에 공영 개발 여론 '고개'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6:51:03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민간 공모로 진행돼 온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10년 째 제자리걸음에 머무르면서 공공개발 필요성에 대한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공공 개발을 통해 이익을 내고 그 이익을 시민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2)은 24일 "비록 10년의 기다림이 무산됐지만 이대로 실망만하고 있을 수는 없다. 한시라도 빨리, 하지만 치밀하게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이날 진행된 제25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이제 유성복합터미널은 개발 이익을 시민에게 돌려주는 공영개발로 추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의원은 최근 지자체가 직접 사업을 시행해 얻는 수익으로 임대주택을 짓거나 시민복리에 쓰는 공영개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는 "경기도 성남시가 2015년 대장동개발 과정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를 통해 특수목적법인인 성남의뜰(주)을 설립, 개발이익 5500억 원을 성남시로 환수한 사례가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흥시는 2006년 군자지구 공영개발사업을 통해 얻은 개발이익을 배곶지구에 투자, 개발하고 있는데 지난 6월 황해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며 "향후 1조 6700억 원이 투입돼 서울대캠퍼스와 병원, 데이터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토대로 오 의원은 대전시가 다양한 공영개발 방식 중 가장 많은 수익을 남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그는 "대전시와 도시공사에서 이를 추진할 능력이 없으면 경험 있는 외부전문가를 영입해야 한다. 사업과정에서 노하우를 전수 받아 향후 공영개발에 쓸 수도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고려해야 할 또 하나의 과제는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최대한 신속하게 최대의 이익을 창출해 명품터미널을 만들고 그 이익을 대전시민을 위해 쓴다면 오랜 시간을 기다린 시민들에게 다소나마 보답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