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 보이스피싱 피해액 100억 원 육박... 주의보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4:41:23      황진현 기자 hj-79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안]천안지역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액이 올해 들어서만 100억 원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 경찰이 적극적인 수사의지를 밝혔다.

24일 천안 동남·서북경찰서에 따르면 올 1-8월까지 동남구 관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는 총 210건 32억 8000만 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서북지역도 281건 6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까지 보이스피싱 피해액만 100억 원 정도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범죄자들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비대면이 생활화 되면서 자녀들을 납치했다는 등의 수법이 주를 이뤘다.

수법도 다양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이나 검찰, 금감원 등 기관을 사칭해 계좌가 범죄에 연루돼 대포통장으로 사용됐다며 자금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지정계좌로 돈을 이체하라거나 직접 현금을 받으러 오는 수법이다. 또 기존 대출금을 일부 상환하거나 새로 대출을 받아 즉시 상환하면 신용등급이 상향된다며 지정계좌로 돈을 이체하라는 방식과 금융기관을 사칭해 대출 승인이 됐다고 하는 등의 수법으로 피해자를 속였다.

이밖에 개인정보 유출이나 인터넷 주소록 탈취를 통해 얻은 정보로 지인에게 금전을 요구하거나 자녀나 손주 등을 납치했다고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수법도 늘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전화금융사기 전담수사팀을 구성하고 매주 TF회의를 열어 국내외 조직 관리책, 대포전화 유통조직 등을 집중 단속해 피해 신고접수 즉시 강력범죄에 준해 수사·형사·여청·지역경찰 등 영역을 불문하고 총력 대응해 나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기관이 범죄수사를 이유로 현금을 요구하거나 금융기관에서 저금리대출 이유로 개인명의 계좌나 현금으로 대출금 상환을 요구한다면 100% 보이스피싱"이라며 "불안한 심리를 악용한 전화금융사기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오거나 문자가 오면 반드시 일반 전화로 해당기관에 관련 내용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j-7900@daejonilbo.com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