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통일부, 연평도 실종자 관련 "북측과 연락할 수단 없는 상태"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3:55:2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북한, 지난 6월 남북 간 통신연락선 단절…"北에서도 연락 온 것 없어"

첨부사진1[그래픽=연합뉴스]

통일부는 24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에 피격된 뒤 불에 태워진 상황과 관련해 북측과 연락할 수단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서 연락이 왔거나 우리가 연락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라면 통일부를 뜻하는 것으로 이해하는데 통일부는 이 건과 관련해 북측과 연락할 수단이 지금 없는 상태"라고 답했다.

또한 "현재 북측에서 (이 건과 관련해) 연락 온 바가 없다"고 말했다.

통일부가 북측과 연락할 수단이 없다고 설명한 것은 북한이 지난 6월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을 차단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데 따른 것이다.

북측 총격으로 숨진 실종자의 유해 송환 문제에 대해서는 "이 건과는 별개로 업무 처리 절차상으로 말씀드리는 것"이라는 전제로 "민간인의 시신 송환의 경우 통일부가 판문점 통로를 통해 인수했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