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산사태 복구사업 예산 확보…복구 '청신호'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1:30:23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충주시는 지난 8월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산사태 지역의 복구 예산 221억 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예산 221억 원은 국비 166억 원(75%)과 도비 55억 원(25%)으로 인근 시군과 달리 시비 부담이 없이 전액 국·도비 예산으로 산사태 복구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산림 분야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해 예산 성립 전 집행제도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또한 신속하고 견실한 항구복구를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산사태 복구사업 T/F팀'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

시는 올해 11월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6월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생활권부터 최우선 복구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광수 충주시 산림녹지과장은 "한 달여 기간 동안 피해조사부터 재해 대장 작성까지 전 과정에 걸쳐 직원들이 함께 애쓴 보람이 국·도비 최대 확보라는 성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산사태 복구 과정에서 누락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 지역 이·통장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한편 산사태 재발 방지와 복구사업 조기 완수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 엄정면에서는 지난달 2일 오전 5시부터 오전 6시까지 시우량 71mm를 기록하는 등 충주시 북부지역에 장기간 기록적인 폭우로 산사태 등 피해가 집중됨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8월 7일 충주시를 포함하여 심각한 피해를 본 중부지방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한 바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