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 이재민 후원금품 충북도에 기탁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09:57:37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는 24일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가 지난 8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해 3억 4776억 원 상당의 후원금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후원금품은 이재민 긴급생계비로 898세대에 30만 원, 사망 위로금으로 8명에 300만 원을 지급하고, 6만원 상당의 추석구호물품을 906세대에 지원한다.

김경배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 회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지역사회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안타깝게 목숨을 잃고 소중한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이 힘을 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시종 지사는 "평소 어려운 이웃을 위해 큰 역할을 하는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에서 나눔의 손길을 보내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며 "호우로 피해를 본 도민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