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유성 장대교차로 평면방식 힘 빠진 상황

2020-09-23기사 편집 2020-09-23 18:26:4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21일 유성복합터미널 사업협약이 해지되면서 세종-유성간 간선급행버스(BRT) 운행 핵심구간에 있는 장대교차로 건설 방식을 둘러싼 갈등과 논란이 해소되는 계기가 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유성터미널 사태는 대전시나 사업발주자인 대전도시공사의 체면을 크게 손상시켰다. 한두 번도 아니고 네 차례씩 사업 파트너와 파경에 이른 것은 이례적인 경우라 하지 않을 수 없다. 10월 중 새로 사업방식을 결정, 발표한다고는 하나 유성터미널 사업의 완공 목표 연도가 지연되는 것은 피하지 못하게 됐다.

이런 상황은 유성 장대교차로 건설방식과도 무관치 않다. 유성터미널 조성은 장대교차로 건설을 위한 선행 조건으로 볼 때 그게 필요조건이든 충분조건이든 연동되는 후행사업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보는 게 상식적인 눈높이다. 유성터미널 사업이 장대교차로 사업의 합목적성에 기여하는 구조인 것이다. 이런 마당이면 유성터미널로 빠지도록 평면설계돼 공사중인 장대교차로 사업도 일정 정도 힘이 빠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장대교차로의 편익성이나 효용성은 유성터미널 조성에서 뽑아지는 것인데, 그 사업이 정지 모드에 돌입했으니 불가피한 귀결이다. 장대교차로 평면방식 건설은 유성 지역민들과 시민사회의 갈등 확장적 이슈이기도 하다. 대전시·행정도시건설청 입장에 부동의하는, 입체화 변경 목소리가 범상치 않은 여론지형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유성 장대네거리 입체교차로 건립추진위원회측에서 주민 2000명 동의서를 확보해 유관기관에 건의서를 제출한 게 단적인 예다. "장대교차로 방식을 객관적으로 검증해 이해관계자들의 합의를 이끌어낼 것"을 주문하는 시민단체 쪽 시각 및 사안에 대한 진단도 이 연장선에 위치한다. 건설행정 전문가들도 공정률 8%에 불과한 장대삼거리 도로공사와 관련해 "갈등 해결을 위한 공론화나 숙의를 하려는 시도조차 왜 하지 않느냐"고 반문한다.

유성터미널 사업 해지에 따라 물리적으로 완공 시기가 한참 후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인 만큼 장대교차로 건설 방식도 마이웨이식으로 밀어붙일 게 아니라 숙의와 공론화에 초점을 맞추는 게 바람직하다. 넘어진 김에 쉬어가라는 말도 있는데다 특히 장대교차로 같은 도로인프라 구축은 이용객 중심주의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