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덕흠, 국민의힘 전격 탈당…"무소속으로 진실 밝히겠다"

2020-09-23기사 편집 2020-09-23 17:05:09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추미애 사태 겨냥해 "현 정권이 날 희생양 삼아 위기 탈출"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인 지위를 이용해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특혜 공사수주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3일 전격적인 탈당선언과 함께 "무소속으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다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탈당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탈당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를 둘러싼 의혹과 언론보도로 걱정과 심려를 끼쳐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여당과 다수 언론의 왜곡 보도에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다만 박 의원은 모든 의혹이 사실무근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하며, 여권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특혜 논란 등을 희석시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양 삼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의원은 "건설업계 현장의 고충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전문성을 발휘하기 위해 국토위에 있었다"며 "직위를 이용해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일은 결단코 없었다. 또 모든 의혹에 대해 어떤 부정청탁이나, 이해충돌 행위는 안 했다고 감히 말씀 드린다"고 단언했다.

이어 "현 정권 들어 공정과 정의의 추락은 지난해 조국 사태에 이어 윤미향 추미애 사태에 이르러 극에 다다르고 있다"며 "현 정권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에서 탈출하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동료 의원과 당원 동지 여러분에게 마음의 빚을 크게 졌다는 생각"이라며 "그 마음의 빚은 광야에 홀로 선 외로운 싸움을 이겨내고 스스로 결백을 증명한 뒤 비로소 갚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