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정 '한국판 뉴딜' 입법 속도전..."정기국회 처리"

2020-09-23기사 편집 2020-09-23 17:04:36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정이 '한국판 뉴딜' 정책 추진을 위한 주요 입법과제를 선정하고, 이번 정기국회에 처리키로 했다.

민주당과 정부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 2차 회의를 갖고 제도 개혁 및 입법 추진 사항을 협의했다.

이광재 K뉴딜위원회 총괄본부장은 회의를 끝낸 뒤 "코로나19로 4차례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이 64조 8000억 원 정도인데, 1만 원짜리 화폐로 쌓으면 에베레스트산 80개 정도"라며 "이 전대미문의 위기를 넘어가는 핵심이 한국형 뉴딜"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정이 힘을 모아 데이터 댐과 디지털 뉴딜에 앞서나가는 법과 제도를 만드는 데에 속도를 내야 한다"며 "내년 2월까지는 뉴딜의 기초를 닦을 법과 제도를 확실히 밀고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 과제의 추진과 관련한 1차 입법과제가 52개"라며 "전자금융거래법, 신재생에너지법 등 36개 법률안이 이번 정기국회 내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에 요청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 펀드도 중장기적으로 잘 작동되고, 활성화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숙제"라고 강조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