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지방 광역시에 '판교2밸리' 만든다

2020-09-23기사 편집 2020-09-23 16:15:43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정부가 지방 대도시에 산업·주거·문화 등 복합 인프라를 갖춘 도심융합특구를 조성한다.

23일 국토교통부는 제27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안건으로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도심융합특구는 광역시 5곳의 도심에 기업과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판교제2테크노밸리'와 같이 산업·주거·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방 광역시에 선도사업 시행 후 효과를 분석해 일정규모 이상 도시로의 확대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지역 경쟁력 회복의 출발점이 될 도심융합특구는 범정부 역량을 지방 도심에 집중해 새로운 구심점을 조성, 지역 특색에 맞게 공간을 정비하고 기업 유치를 위한 각종 지원 등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조성계획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업해 수도권 소재 기업이 이전하는 경우 이전 지원금을 제공하거나 연구개발(R&D)·사업화를 지원하는 등 기업 유치방안도 포함하고 있어, 특구 조성에서 운영까지 전생애주기를 고려했다. 중기부는 혁신기업의 지방 이전 수요가 있는 경우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기존 정책을 활용한 시범사업 등을 우선 진행하고, 향후 성과·추가수요 등에 따라 신규사업 신설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도심융합특구 향후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회를 구성, 세부 지원방안을 마련해 5개 광역시와 함께 선도사업지 발굴에 착수할 방침이다.

박무익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도심융합특구가 지역경제의 활로를 개척하는 반등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구를 통해 크고 작은 성장거점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고 이들 간의 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