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가상현실서 소방훈련을 받는다?

2020-09-23기사 편집 2020-09-23 15:52:20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ETRI, 실감형 시뮬레이터 개발…첨단 VR 기술 집약

첨부사진1화재 현장과 동일한 가상현실에서 실제 소방 도구를 활용해 소방훈련을 할 수 있는 실감형 시뮬레이터.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가상현실(VR)을 통해 안전하면서도 실제와 같은 소방 훈련을 받을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소방관 양성 또는 일반 국민의 소방 교육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화재 현장과 동일한 가상현실에서 실제 소방 도구를 활용해 소방훈련을 할 수 있는 실감형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첨단 VR 기술이 집약된 이 기기는 완전 몰입 체험형 콘텐츠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션 시뮬레이터 기술과 현장 실감 체험을 지원하는 다중 감각 인터페이스 기술 등으로 이뤄졌다.

특히 가변형 모션 체험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가상 공간에서도 사방으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고 장착용 케이블을 통해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MD) 착용 상태에서 안전사고 우려 없이 다양한 행동이 가능하다. 또 실감 인터페이스 기술을 기반으로 소방호스 관창의 실제 사용감도 체험해볼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집체교육 등에 제약이 있는 소방관들을 위해 네트워크 기반 대규모 가상 집체교육 시스템도 마련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실제 소방현장에 적용하는 현장실증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연구진은 사물인터넷(IoT) 기반 화재 디지털 트윈 기술도 개발 중이다. 이 기술은 원격지에서도 화재 상황을 실시간 관찰할 수 있는데, 무전기나 안내방송만으로 효과적인 대피 또는 구조에 한계가 있는 실제 화재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다. 현재 초기 정밀도 85% 수준에서 AI 학습을 통해 96%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밖에 연구진은 훈련시스템 운영자가 손쉽게 가상 환경을 변경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한편, 시뮬레이터의 경량화를 통해 일반 시민의 가상 환경 접근성을 확보할 구상이다.

정일권 차세대콘텐츠연구본부장은 "실감형 소방훈련 시스템이 전국의 소방학교·안전체험 교육 시설에 보급돼 소방관과 일반 시민이 각종 화재 상황을 침착하게 판단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체득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