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유해식물인 가시박 제거 작업 총력

2020-09-23기사 편집 2020-09-23 11:53:40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예산군이 생태계를 위협하는 대표적인 외래 식물인 가시박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사진=예산군 제공

[예산]예산군이 생태계를 위협하는 대표적인 외래 식물인 가시박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지난 14일부터 이달 25일까지를 가시박 집중 제거기간으로 정하고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민관이 함께 제거작업을 진행 중이다.

북미에서 처음 반입된 귀화식물인 가시박은 번식력이 강하며 주로 하천 주변에 서식하고 식물의 줄기를 감고 올라가 광합성을 저해시켜 고사시키는 대표적인 유해식물이다.

시기별로 제거방법이 다른 가시박은 최소 연 2회 이상 집중기간을 두고 시기에 맞는 방법으로 제거를 해야 한다.

군은 지난 5-6월 중 가시박 제거를 실시했으나 강한 번식력으로 인해 가시박이 다시 자라나 제거 2차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시박이 분포한 곳은 무한천 및 예당저수지와 인접한 광시면, 대흥면, 대술면, 응봉면, 신양면 등 5개 면 일대 및 삽교천 상류인 고덕면 지역이다.

군 관계자는 "가시박은 한번 뿌리내리면 최소 10년 이상은 씨앗을 남겨 장기간 생태계를 위협하고 식물의 생장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며 "인체에 닿았을 때 피부염 유발가능성이 있는 치명적인 악성 식물인 만큼 많은 관광객이 찾는 예당호의 생태 환경의 보존과 토종식물들의 좋은 생장 환경 조성을 위해 가시박 제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dh4112@daejonilbo.com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