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23, 2024 충남체전 개최지로 금산, 서산 선정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7:39:17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020, 2021년 충남도체육대회 1년씩 연기

첨부사진122일 충남도체육회 회의실에서 '충남도 종합체육대회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충남도체육회 제공

충남도체육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0, 2021년 충남도체육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하고, 2023년과 2024년 충남도체육대회 개최지로 금산과 서산을 선정했다.

도체육회는 22일 체육회 회의실에서 충남도 종합체육대회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당진시, 내년 보령시에서 열릴 예정이던 체육대회는 각각 1년씩 늦춰지게 됐다.

체육대회 개최지로 뽑힌 금산과 서산은 지난 3월 체육대회 유치 신청을 한 공주, 논산 등과 함께 경기장 시설에 대한 현장실사와 유치계획 발표, 질의응답 등의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금산은 2005년 제57회 충남도체육대회를 개최한 데 이어 두 번째로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고, 서산은 2002년 제54회, 2012년 제64회 개최에 이어 세 번째로 충남도체육대회를 열게 됐다.

김덕호 충남체육회장은 "코로나19로 대회의 순연 개최 등 아쉬움이 있지만, 어려운 상황에 힘을 합쳐 이겨내야 할 시기이므로 15개 시군의 더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며 "충남도체육대회 개최지 선정으로 금산과 서산의 체육시설 인프라가 확충되고 생활체육 여건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