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세종시당, 시의원 '물의' 공식 사과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6:59:48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이 소속 의원들의 투기·거짓 명부 작성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최근 민주당 소속 세종시의회 A의원은 충남의 한 카드 게임방을 방문, 코로나19 방명록을 허위 기재했다는 구설에 올랐다. 또 B의원은 부인 명의의 창고 개조와 도로 개설 특혜 의혹, 봉산리 토지 투기 의혹 등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세종시당은 22일 입장문을 통해 "시민들께 공분과 우려를 안긴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그 대책을 논의할 것이며, 모든 시민이 기대하는 수준 높은 청렴과 윤리성을 갖추기 위해 자정하겠다"고 인정했다.

이어 "선출직 공직자로서 물의를 일으킨 이번 사태에 대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시민께 약속드린다"며 "당헌·당규에 입각해 향후 선출직 공직자뿐 아니라 당원들에 대해서도 부적절한 처신이나 위법·부당한 행위가 발생할 경우에는 시당 차원의 윤리의식 제고를 위한 교육은 물론 엄격한 징계절차 등을 통해 재발방지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따라 A·B 의원들에 대한 시당 차원의 윤리심판원과 시의회 차원의 윤리특별위원회가 열릴 가능성이 거론된다.

시의회 운영위 관계자는 "의회 차원의 사실 관계 파악이 우선된 이후 윤리특위 개최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현재 문제제기가 되고 있는 상태지만 공식적으로 관련 안건이 발의되지는 않은 상태"고 설명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