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벨기에 유미코아 연구·개발(R&D)시설 지정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6:00:46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산업통상자원부 심의 통과, 석·박사 등 220명 근무 등 설립 가시화

첨부사진1양승조(왼쪽) 충남지사가 지난 7월 20일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유미코아 R&D센터 유치 협약식에 참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 글로벌 우량 외국인투자기업인 벨기에 유미코아사의 연구·개발(R&D)센터 설립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도에 따르면 유미코아사의 한국법인인 한국 유미코아가 신청한 R&D시설 지정(안)이 지난 9일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투자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유미코아사는 천안외국인투자지역 1만 9296㎡부지에 3000만 달러(약 360억원)를 투자, 연구·개발(R&D) 센터를 신축한다.

이 센터는 유미코아사가 투자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석·박사 등 220명이 근무하게 된다. 이들은 이차전지 양극화 물질 신규 개발 등을 통해 급성장하는 이차전지 시장에 대비하고, 이차전지 배터리 제조업체와의 네트워크 등을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석 도 투자입지과장은 "고급인력 이탈 등을 우려해 외국기업들이 연구·개발센터의 수도권 외 지역 이전을 꺼리고 있는 게 사실이다"며 "유미코아의 센터 투자를 계기로 보다 많은 외국기업의 R&D센터를 적극 유치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