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초지원연-핵융합연 재산 분할 갈등 일단락되나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5:41:38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NST, 28일 이사회서 조정안 처리 예정
핵융합에너지연구원장 선정 가능성도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기초지원연)과 국가핵융합연구소(핵융합연) 간 재산 분할 갈등이 일단락될 예정이다.

22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에 따르면 NST 이사회는 오는 28일 기초지원연과 핵융합연 간 재산 분할 조정 내용이 담긴 안건을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NST 측에선 구체적인 조정안 내용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NST 관계자는 "조정안엔 두 기관의 지속가능한 연구 수행이란 원칙이 담겨 있다"면서도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을 하기 전에 자세한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재산 분할 조정 결과가) 현 부지 범위에서 벗어나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출연연구기관 간 재산 분할은 NST 출범 이후 아직까지 사례가 없다. 이에 NST는 이번 조정 결과가 전례로 남을 수 있다는 점에 신중히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NST의 이번 조정은 지난 달까지였던 기초지원연과 핵융합연 간 재산 분할 협의가 무산된 데 따른 것이다. 기초지원연 부설 연구소인 핵융합연은 연구원 승격에 따라 독립 출범을 앞두고 있다. 이에 기초지원연과 현재 사용하고 있는 건물과 땅에 대한 재산 분할을 협상해 왔다. 그러나 두 기관은 무상 임대 방식과 무상 양도 입장을 각각 고수했고,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후 상위기관인 NST가 개입해 강제 조정에 들어갔다. NST 조정 결과에 대한 두 기관의 이의 제기나 반발 확률은 매우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NST의 조정 결과에 따라 부지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핵융합연이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이탈할 우려가 있다고 조심스럽게 예측한다. 강원도와 전남 나주 등 지역에선 이미 핵융합연에 유치 관련 문의를 하는 등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함께 이번 이사회에서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초대 원장 선정 안건도 오를지 관심이다. NST는 지난 7월 초대 원장 후보자 3명을 압축해 발표했다. 연구원은 오는 11월 공식 출범한다. 시기상 원장 선정이 도래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 NST 관계자는 "아직까지 공식 안건에 오르지 않은 상황이다.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후보에는 유석재 현 소장과 이현곤 현 부소장 그리고 이상곤 책임연구원이 올라 있는 상태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