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32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5:40:46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학 양애경·시각예술 황용식·공연예술 송재섭

첨부사진1제32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_송재섭(법우스님)
첨부사진2제32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_양애경.

첨부사진3제32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_황용식

올해 대전 문화예술 발전을 이끈 영광의 인물들이 선정됐다.

대전시는 제32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를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 18일 문화상심사위원회를 열고 △문학부문 양애경 △시각예술부문 황용식 △공연예술부문 송재섭 씨를 각각 올해의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문학부문 수상자 양애경 시인은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대전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지역의 대표시인으로 5권의 시집을 발간하고 그중 2권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우수문학 도서로 지정되는 등 지역문학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지역문학 발전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시각예술부문 수상자 황용식 목원대학교 명예교수는 대전도예가회를 창립한 주역으로 1985년부터 2013년까지 목원대학교 미술·디자인대학 도자디자인학과를 이끌며 4년제 정규대학에 산업도자기디자인 교과과정을 최초로 도입하고 정립했다. 또한, 지역에서 도자기 문화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큰 역할을 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공연예술부문 수상자 송재섭 한국무용가는 전통춤의 전승과 발전을 위해 활동하면서 우리 문화의 예술성과 전통성 확립을 위해 힘써왔으며 지역 결식아동들을 위해 공연수익금을 기부하는 등 따뜻한 지역사회 건설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한편, 이번 수상자에 대한 시상은 10월 중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novation86@daejonilbo.com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