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립선암 환자 치료 방법 따라 골절 위험도 달라져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5:39:54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을지대병원 비뇨의학과 박진성 교수팀 발표

전립선암 환자들의 일차 치료 방법에 따라 골절 위험도가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 대전을지대병원에 따르면 박진성<사진> 비뇨의학과 교수팀과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전립선암으로 진단된 4만 1733명의 환자들과 연령기준을 맞춰 암 병력이 없는 24만 4335명의 대조군을 추출, 골절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전립선암 환자군은 대조군에 비해 골절 위험도가 전반적으로 높았다. 호르몬치료(남성호르몬 차단요법)를 받은 환자군은 골절 위험도가 일반인보다 2배 가량 높았고, 수술·호르몬치료(1.41배), 방사선·호르몬치료(1.86배)를 받은 환자군도 대조군에 비해 골절 위험도가 높았다.

반면, 방사선치료나 적극적 추적관찰을 시행한 환자군은 대조군과 골절 위험도가 비슷했고 수술을 받은 경우 오히려 위험도가 유의하게 낮았다(0.89배, 즉 상대위험도 11% 감소). 연구진은 수술환자의 경우 전립선 특이항원(PSA) 선별 효과(Screening effect)로 조기 진단된 경우가 많아, 평상시 건강 생활 습관(Health seeking behavior)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전립선암 생존자들의 골절 위험도 분석: 전국민 코호트 연구'라는 논문으로 발표돼 SCI 학술지인 '국제골다공증학회지(Archives of Osteoporosis)'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진성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국민 대규모 코호트 자료를 이용해 한국인 전립선암 환자에서 골절 위험도를 분석한 첫 연구"라며 "전립선암의 일차 치료 방법에 따라 골절 위험도가 다르다는 것이 규명된 만큼 향후 골밀도 등 골건강에 대한 관심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호르몬치료를 받는 환자들에서는 선제적인 골절 예방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김호일 전공의의 연구논문도 SCI급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020년도 9월호에 게재됐다. 김 전공의는 목표체온조절치료를 받은 심정지에서 생존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조영증강 MRI 상에서 나타나는 혈액뇌장벽의 손상 정도가 심정지 후 3개월 후의 예후를 예측하는데 유용하다는 것을 처음으로 발표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