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지역 투자협약기업, 향후 3년간 2100여명 인력 채용 계획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5:38:40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200여개 기업 중 190개사가 향후 3년간 2100여명의 인력 채용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청주의 한 호텔에서 '충북지역 투자협약기업 고용인력 수요조사' 최종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협약기업 및 일자리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온라인 실시간 중계(http://cjrhrdc.coc.kr/)로 진행했다. 충북지역 투자협약기업 고용인력 수요조사는 도내 투자협약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이하 충북지역인자위)와 함께 추진했다.

이번 고용인력 수요조사는 지난 7월부터 충북도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200개 기업체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향후 3년간 지역 및 계층별 채용계획과 산업별 고용동향 등을 파악했다.

수요조사 결과 투자협약기업 중 190개사에서 향후 3년간 2112명의 인력 채용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2021년 상반기까지 1416명의 인력채용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채용 시기는 2020년 4분기에는 남부권(보은, 옥천, 영동), 2021년 1분기에는 중부권(음성, 진천, 괴산, 증평), 2021년 2분기에는 청주권에서 채용수요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분야별로는 중장년 및 경력단절 여성의 경우 유기농산업 분야, 특성화고 졸업생의 경우 ICT융합산업 분야에서 채용수요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결과보고회는 충북도와 도교육청, 충북경영자총협회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충북여성인력개발센터 등 각 기관에서 참석하여 계층별 인력채용 지원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내년도 교육훈련 계획과 일자리 정책수립에 반영하고 기업체 맞춤형 인력양성을 통해 기업체와 구직자간 미스매칭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