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소방서, 주방화재 K급 소화기 비치 홍보 나서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1:25:50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청양소방서(서장 김경호)가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호텔, 기숙사, 노유자시설 등 주방에 1개 이상의 주방용 K급 소화기를 의무적으로 비치할 것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사진=청양소방서 제공

[청양]청양소방서(서장 김경호)가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호텔, 기숙사, 노유자시설 등 주방에 1개 이상의 주방용 K급 소화기를 의무적으로 비치할 것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식용유 등을 많이 사용하는 음식점 주방에서 튀김기구 화재 발생 시 진화를 위해 물을 뿌리면 폭발적으로 급격히 연소 확대돼 인명·재산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며 식용유 화재 특성상 착화 시 표면상 화염을 제거해도 온도가 발화점 이상이기 때문에 재발화하기 쉬운 특성을 갖고 있다.

이에 식용유 화재의 적응성을 갖고 있는 K급 소화기는 기름 표면에 순간적으로 유막 층을 만들어 화염을 차단하고 식용유 온도를 빠르게 낮춰 재 발화를 막는 역할을 할 수 있는 맞춤형 소화기다.

소방서 관계자는 "음식점 주방에 K급 소화기 비치는 식용유 화재 발생 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수단이며 만약 K급 소화기가 없다면 용기보다 큰 덮개를 씌우거나 가스레인지 불을 끈 후 채소 등을 넣어 온도를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dh4112@daejonilbo.com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