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2020-09-22기사 편집 2020-09-22 10:52:55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청 로비에 민원안내소 설치

첨부사진1보령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시청 로비에 민원안내소를 설치 운영한다. 사진=보령시 제공


[보령] 보령시는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자 자체적으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가운데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공직에서 솔선수범해 나가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 3월부터 청사 내 정문과 후문에 열화상카메라로 방문 시 발열체크를 의무화하고 방문자에 대한 QR코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해 관리를 강화한다.

15일부터는 청사 로비 내 민원안내소를 설치해 민원인의 방문목적 파악 후 담당 직원이 1층 민원안내소에서 민원인을 맞이하여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공적업무 외 방문판매원, 잡상인 등의 출입통제를 강화한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근무밀집도 완화를 위해 오는 29일까지 부서별 현원의 25%를 의무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업무 공백 최소화와 안전, 주요 민원업무 담당자를 제외한 직원들은 원격으로 업무 시스템에 접속해 자택에서 행정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한다.

이는 시청 내 약 600여 명의 공무원이 근무하고 매일 많은 민원인이 방문하고 있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청사 전체가 폐쇄되는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최광희 자치행정과장은 "출입자 중 확진환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최악의 경우 청사 폐쇄로 이어질 수 있고, 업무 특성상 민원과의 접촉이 잦은 공무원의 경우 N차 감염의 시발점이 될 수 있기에 근무 밀집도 완화를 시행하게 됐다"며 "지역사회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시민들께서는 불편하시더라도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18일 각급 기관·단체장과 긴급 지역대책협의회를 열고 내달 4일까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키로 했으며, 학교의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밀집도가 낮은 도서 및 농촌지역 학교를 제외한 관내 유치원 32개원, 초·중·고 40개교에 대한 원격수업 전환을 관계기관에 건의했다.

또한 일반음식점 등 자영업자에 대하여는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영업토록 집합제한을 권고하며,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10종에 대해서는 현행 집합제한명령을 유지하는 대신 이 기간 중 영업 자제를 권고하여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이밖에도 종합사회복지관과 사회복시시설, 실내 체육시설, 보령문화의전당, 석탄박물관, 성주산 자연휴양림, 경로당, 주민자치센터 및 문화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564개소의 휴관을 연장한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