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수해복구비 역대 최고 3336억 확정

2020-09-21기사 편집 2020-09-21 15:14:27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안·아산·예산·금산 중심…피해액 892억 대비 2444억 추가 확보

첨부사진1지난달 집중호우시 용담댐 방류로 물에 잠긴 금산군 제원면 일대 인삼밭. 사진=제원면 주민 이영숙 씨 제공.

충남지역 수해 복구비로 역대 최고 금액인 3336억 원이 확정됐다.

이번 복구비는 피해액 892억 원 대비 3.7배를 확보해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규모이며, 지난 2010년 '곤파스' 피해 시 확보한 2078억 원의 1.6배나 된다. 지난 7월 23일부터 8월 11일까지 충남도내 평균 누적강우량은 512㎜이며, 이 중 예산군이 최고 누적강우량(645㎜)을, 아산시 송악면이 일일 최대 강우량(273㎜)을 기록했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2명, 이재민 1755세대(3790명)가 발생했으며, 7세대(18명)는 아직 임시생활시설에 거주중으로 추석명절 전 임시주택 입주 및 자가로 복귀할 예정이다. 도내 피해액은 총 892억 원으로, 도로와 교량 유실 등 공공시설이 1638건 832억 원 규모이며, 주택·농경지 침수 등 사유시설이 60억 원이다.

이번에 확정된 수해복구비는 공공시설 3178억 원, 사유시설 158억 원으로 재원별로 보면 국비 2196억 원, 도비 464억 원, 시군비 676억 원이다. 시군별로는 △천안 1011억 원 △아산 1003억 원 △예산 622억 원 △금산 515억 원이며, 나머지 11개 시군은 185억 원이다. 특히 △천안 광기천(273억 원) △아산 온양천(374억 원) △금산 포평지구(82억 원) △예산 읍내지구(321억 원) 등 총 12개 지구가 정부로부터 개선복구사업으로 선정됐다.

도는 이달부터 설계발주를 추진해 3억 미만 소규모 사업은 내년 4월 말까지, 3억 이상 50억 미만 사업은 내년 6월 말까지, 50억 원 이상 대규모 개선복구사업은 2021년 10월 말까지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위축한 상황을 감안해 총 1694개소에 대한 수해복구사업을 도내 건설업체가 100% 참여토록 추진하겠다"면서 "이번 사례를 교훈삼아 도내 재해 위험지구 291개와 하천정비사업 46개 등에 대한 항구복구 대책을 마련하는 등 종합적인 재난안전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