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2021년 서산사랑상품권 1000억 원 발행 선언…소상공인 매출 증대 기대

2020-09-21기사 편집 2020-09-21 11:49:54      정관희 기자 chk33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서산시는 21일 동부시장 내 쌈지공원에서 '2021년 서산사랑상품권 1000억 원 발행 선언식'을 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2021년 지역화폐인 서산사랑상품권 1000억 원 발행을 선언했다.

시는 21일 동부시장 내 쌈지공원에서 '2021년 서산사랑상품권 1000억 원 발행 선언식'을 했다. 이 선언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활동을 진작시키고, 지역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도모해 지역경제 선순환을 이루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시는 설명했다. 1000억 원의 상품권 할인액 10%(100억 원)의 80%(80억 원)는 국비, 6%(6억 원)는 도비, 14%(14억 원)는 시비로 충당된다.

시는 2019년 8월 최초 70억 원을 발행해 조기 완판을 시작으로 2020년 현재까지 총 600억을 발행해 80% 이상을 판매하는 등 지역 내 소비를 활성화시켰다는 평가다.

시는 추석을 맞아 100억 원을 추가 발행해 지역 내 상인들의 가계 경제 증진에 조력할 예정이다. 상품권의 할인구매 한도는 지류와 모바일 상품권을 합쳐 1인당 월 50만 원이다. 단, 미성년자는 구매가 제한되고, 법인은 할인 없이 반기별 최대 1000만 원씩 구매 가능하다. 추후 선불식 카드형 상품권을 도입하는 등 결제수단 다양화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서산사랑상품권 사용 가맹점은 현재 4487개 사업장이다. 가맹점을 희망하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시 일자리경제과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맹정호 시장은 "정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서산사랑상품권이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살리기에 온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hk3341@daejonilbo.com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