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군 농가 일손 돕기 추진

2020-09-21기사 편집 2020-09-21 11:34:55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군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연이은 태풍으로 인한 벼·과수 등 농작물 피해를 입은 농가를 위해 일손 돕기를 추진했다.

21일 군에 따르면 지난 16일까지 벼·사과·오미자 등 수확을 앞둔 작물의 도복 및 낙과 피해 접수 건수는 총 213건, 25ha 면적에 달한다.

이에 군은 농가의 고통을 분담하고 영농 의욕을 고취하고자 지난 20일까지 열흘간 농가 일손돕기를 추진했다.

농업축산과를 주축으로 자치행정과, 민원과, 재무과, 상하수도사업소, 농산물마케팅사업소, 단양읍 등 직원 150여 명은 과수 낙과 줍기, 수수 도복 정리 작업 등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군은 향후에도 농업축산과, 읍·면사무소를 통해 일손 돕기 지원창구를 운영하며 피해현황을 파악해 신청이 접수되는 대로 농협·농어촌공사·군부대 등 기관 및 민간사회단체와 연계해 신속한 인력 지원이 가능하도록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인력 부족과 연이은 재해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위해 적극적인 일손돕기를 추진해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eesang4532@daejonilbo.com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