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홍걸 제명한 민주당, 이르면 이상직도 금주 중 결론낼 듯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7:29:0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김홍걸 의원직 유지 비판 솔솔... 박덕흠 조수진 공세 본격화 나설 듯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 [사진=연합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을 제명 조치한 민주당이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의원에 대한 징계문제를 이르면 이번 주중 결론낼 전망이다.

이낙연 대표체제 이후 당내 기강잡기라는 평가가 지배적인 가운데, 이 의원에 대해서도 김 의원과 마찬가지로 중징계가 내려진다면 곧바로 재산 논란이 불거진 야당 의원들에 대한 공세 전환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20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 의원의 징계 여부가 금주 중 마무리될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대량해고에 대해선 당의 기본적인 정책기조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상황이어서 전격적으로 제명된 김 의원과 비슷한 수준의 징계가 내려질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자녀 편법 증여, 대량해고 문제 등이 쟁점인데, 특히 노동 문제는 당 노동 정책과 너무 반하는 상황이어서 김 의원과 같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당은 지난 18일 당 최고위의 비상 징계절차를 통해 김 의원을 제명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리감찰단장인 최기상 의원이 김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제명을 대표에게 요청했다"며 "이 대표는 최고위를 긴급히 소집해 의견을 거쳐 제명을 결정했다. 최고위는 비상징계 및 제명의 필요성에 이의 없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은 부동산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당의 품위를 훼손했다고 판단했다"며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조사를 개시한 바,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했다"고 비상징계를 요청한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김 의원이 제명을 통해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있지만, 이 같은 일련의 징계 조치에 대해선 이낙연 대표가 당내 기강을 다잡아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것이라는 긍정적 평가가 지배적이다. 나아가 각종 의혹에 휩싸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여 공수를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크다. 박덕흠 의원은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 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조수진 의원은 총선 당시 재산 신고에서 11억 원 상당액을 빠뜨려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상태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김홍걸 의원 제명 결정을 '눈 가리고 아웅'이라고 깎아내린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의힘은 박덕흠·조수진·윤창현 의원에 대해 '꼬리 자르기, 눈 가리고 아웅'이라도 하라"며 공세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박덕흠 의원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직접 해명키로 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