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도시철도공사 등 과기정통부 주관 인공지능(AI) 분야 사업 선정...국비 53억원 확보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5:31:52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와 대전도시철도공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디지털 뉴딜 사업' 인공지능(AI) 분야에 2건의 사업이 선정돼 국비 53억 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시철도에 인공지능이 도입돼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불법촬영 등을 감시하는 것은 물론 기계시설물의 고장을 사전에 예방하는 등 고객 안전이 향상될 전망이다.

이번에 선정된 도시철도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에 인공지능(AI)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은 도시철도 역사에서 이상행동이 일어나면 즉각 대처하도록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도시철도공사측은 일명 '대전형 3마(걱정마, 꼼짝마, 찍지마) 스테이션'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인공지능을 통해 에스컬레이터 넘어짐 사고, 고객 폭력 사고, 몰래 카메라 등 최근 증가 추세인 도시철도 사고 및 범죄 예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도시철도공사가 주관하고 대전시, 한국기계연구원, 한밭대, 플랜아이, 데이터메이커 등 지역기업이 참여, 정부에 제안한 사업인데 공모에 선정돼 국비 35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또, 도시철도에 설치된 기계시설물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해 고장을 사전에 예지하는 사업도 선정돼 국비 18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기반 도시철도 기계관리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기계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장을 사전에 예지하고 최적의 교체시기 판단 등으로 기계의 수명이 크게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