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추석연휴 최대 복병 '깜깜이 환자'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4:22:33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감염경로 불분명 확진자 30% 육박, 재확산 최대 변수

첨부사진1최근 2주간 코로나19 감염 경로. 자료=중앙방역대책본부

추석 연휴를 10여 일 앞두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 비중이 늘어나면서 코로나 재확산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주말까지 2주 동안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가 전체 28.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중'이라는 용어는 확진환자가 누구로부터 감염된 것인지를 모른다는 의미다.

속칭 '깜깜이 확진자'로 불리는 이들의 비율은 지난 15일 25%를 시작으로 16일 25.4%, 17일 26.4%, 18일 26.8% 19일 28.1%로 계속 높아지고 있다. 감염경로 확인은 '시간과의 전쟁'이라 불릴 만큼 코로나 재확산 차단에 있어 중요한 조치로 분류된다. 경로 파악이 늦으면 늦을 수록 방역 조치도 느려질 뿐 아니라 'n차 감염'의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진다.

특히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단계별로 상향 또는 하향 조정하는 기준 중 하나로 꼽고 있기 때문에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 비율은 중요한 부분이다.

추석연휴를 앞두고 방역당국이 긴장감을 늦추지 말 것을 경고한 것도 이 같은 우려 때문이다. 18일 만에 확진자가 두자릿 수로 떨어졌지만, 감염경로 미확인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추석특별방역대책도 강도가 달라질 수 있다.

고속도로 통행료 징수와 휴게소 음식점 이용 자제(테이크 아웃만 가능)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예고했지만, 추석 연휴 대이동 과정에서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로 인해 언제든 폭발적인 'n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1차 대유행과는 달리 광복절 이후 확진자가 고령층으로 이동하고 치명율 또한 높아졌다는 것도 우려스럽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지난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추석 명절 대이동으로 코로나19가 전국 유행이 될지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께서 이번 추석 명절을 총리 말을 핑계 삼아 고향 이동을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해 주셔서 더욱 경각심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권 부본장은 또 "고향 방문 대신 다른 곳으로의 여행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현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하며 "지난 5월 연휴 그리고 8월 초 여름휴가 이후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유행이 증가했던 사실을 반드시 상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고향방문을 자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가족단위의 여행을 계획하는 이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추산됐다. 전국 주요 관광지 숙박사이트 예매율이 급증하면서 자칫 관광객들로 인한 집단감염 가능성도 우려된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추석연휴인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20만 명가량이 제주도를 방문할 것으로 예측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