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북진안 용담댐 방류피해 4군 자치단체 범 대위는 댐 조사참여 않겠다 반발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3:45:27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옥천] 전북진안 용담댐 방류피해 관련 4군(영동·옥천·금산·무주 군) 자치단체 범 대책위원회가 환경부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자치단체 4군 범 대책위원회는 환경부가 구성한 댐 관리조사위원회에 충북 영동군과 충남 금산군이 추천한 위원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이유다.

환경부는 올해 집중호우 당시 댐 운영 적정성 등에 대해 객관적으로 조사하기 위해 댐 운영기관으로부터 독립적인 민간전문가로 구성한 '댐 관리 조사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출범한다고 18일 밝혔다.

댐 관리조사위원회는 대진대 정석환 교수를 위원장으로 23명으로 구성했다. 위원회는 다음주중 첫 회의를 시작으로 활동에 들어간다. 조사대상은 용담댐과 대청 댐, 섬진강댐, 합천 댐, 남강댐 등이다.

이 위원회는 댐 운영관리의 적정성과 하류홍수상황 등을 조사한다. 댐 관리 개선방안도 제시한다. 조사의 효율성을 위해 유역별로 용담 대청 댐, 섬진강댐, 합천 남강댐 3개 분과위원회로 운영하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위원회 구성과정에서 관련지자체 추천위원에 대한 협의과정을 거쳤다”며 “최근 지자체 요청에 따라 대청 댐과 남강댐이 조사대상에서 포함되면서 해당 지자체 추천전문가도 추가돼 구성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환경부위원회 결정에 대해 충북 영동 옥천 군,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 군 용담댐 피해관련 4군 자치단체 범 대위는 ‘조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 전북진안 방류피해 자치단체 4군 범 대위는 충북 영동군과 충남 금산군이 추천한 2명이 댐 관리조사위원회 위원 명단에서 포함되지 않은데 따른 이유다. 이들은 이날 환경부장관에게 보낸 공문을 통해 “4군 범 대위에서 추천한 위원이 배제될 경우 4군 모두 조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