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산소곡주, 면천두견주 등 충남술 상위 10 선정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3:16:11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전문가 평가 70%와 시민평가 30% 합산해 결정

첨부사진1충남술 상위 10위에 선정된 10주품. 사진=충남도 제공

한산소곡주, 면천두견주, 해미읍성 딸기와인 등이 충남을 대표하는 술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충남도는 최근 서울막걸리학교에서 충남도 내 양조장에서 생산한 술을 대상으로 평가시음회를 갖고 탁주류 2종,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 등 10주품을 '2020년도 충남술 상위 10'으로 선정했다.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심사위원 유경험자 5명으로 구성된 전문가 평가단은 도내 43개 양조장에서 생산한 59개 주품에 대해 색상과 향, 맛, 후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종합평가 70%와 시민평가단(20명)이 비교한 점수 30%를 합산한 점수를 바탕으로 충남을 대표할 10주품이 탄생했다.

'충남술 상위 10'으로 선정된 주품은 △탁주류-술공방9.0생막걸리(9%), 백련생막걸리 Misty(7%) △과실주-추시(12.5%), 해미읍성딸기와인(12%) △약청주-한산소곡주(16%), 만세보령주(15%), 면천두견주(18%) △증류주-추사40(40%), 두레앙 일반증류주(35%), 오크 불소곡주(43%)이다. 지역별로는 당진과 서천에서 각각 2주품, 천안·보령·서산·논산·청양·예산에서 각 1주품씩 선정됐다.

도는 선정된 '충남술 상위 10'을 대상으로 시민 응원단을 운영, 사회관계망(SNS) 등을 활용 입소문을 낼 예정이다. 특히 양조장 취재 및 홍보물 제작과 온라인 판촉행사(충남술 상위 10 반짝매장 등)를 통해 충남술의 우수성을 알린다. 도는 충남 농산물을 활용한 양조상품을 활성화시키고 양조기술 기반을 다지기 위해 2018년부터 '충남술 상위 10'을 선정, 충남술의 전통성과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리고, 판로를 개척하기 위한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된 도내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충남술 상위 10 선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꾸준히 충남술의 위상이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도록 홍보·판촉활동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우리술 품평회 심사위원들이 지난 15일 2020 충남술 탑 10을 선정하기 위해 심사를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