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교육청, 등교수업 확대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2:58:04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세종시교육청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 결손, 학교 부적응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 학교에 대한 등교 수업을 확대키로 결정했다.

먼저 학교 밀집도를 기존과 같이 유지하되 교차 등교·지필 평가·기숙사 탄력 운영 등 단위학교의 자율적 학사운영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밀집도 기준을 넘어서는 것은 허용한다.

이 경우 한 학급 모든 학생이 점심시간을 기준으로 오전·오후반으로 나눠 현재보다 많은 일수를 등교하면서 급식도 해결할 수 있게 되고 때맞춰 평가도 치를 수 있다.

학교 밀집도 제외 대상도 기존의 특수학교, 면지역 소재 학교에 이어 유치원 200명 이하, 초·중·고 300명 이하 학교까지 추가한다.

이에 따라 대다수 유치원의 등원이 가능하고, 솔빛·해밀초와 세종예고와 반곡고 등 동지역에 위치하면서 규모가 작은 학교는 전면 등교를 할 수 있다.

세종시교육청은 정부의 특별방역 기간이 종료되면 감염병 상황을 고려해 추석연휴 이후 전면 등교를 추진하는 하고 원격수업이 지속되는 상황에 대비해 대면수업이 최대한 보장될 수 있도록 '학교등교방법 개선 TF'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원격수업을 실시하는 모든 학급에 대해 실시간 조·종례를 하도록 해 학생과 소통을 강화하고 미참여 학생에 대해서는 특이사항을 파악토록 했다.

실시간 쌍방향수업과 콘텐츠 과제중심 수업의 혼합형태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교사의 조언도 적극적으로 이뤄지도록 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학생들이 등교를 못 해 학습 습관이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사회 전반에서 학교의 역할을 절감하고 있는 만큼 감염병에 대한 걱정 없이 우리 아이들이 하루라도 더 학교에 나올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